달라스 시장, NRA에 촉구


다음 달 전국총기협회(NRA) 연례총회가 열릴 예정인 텍사스  달라스의 드웨인 케러웨이 시장이 총기협회에 총회 장소로 다른 도시를 알아볼 것을 촉구했다. 

캐러웨이 시장은20일  "총기협회 총회가 예정대로 진행되면 많은 시위와 행진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147회 NRA 총회 및 전시회는 다음 달 4∼6일 달라스 시내 케이 베일리 허치슨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총회 조직위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번 총회와 전시회에 약 8만 명의 총기 애호가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달라스는 총기협회 행사를 취소하게 되면 4천만 달러 상당의 경제효과를 포기해야 한다.

자신을 무기 휴대권리를 보장한 수정헌법 2조의 옹호자라고 밝힌 캐러웨이 시장은 "사방을 둘러볼 때마다 온통 총기 폭력이 난무하는 현실이 슬프다"며 "총기협회는 이런 광기를 다뤄야 할 책무가 있다. 우리는 테러리스트를 걱정하지만 우리 스스로 테러리스트 사회 속에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총기협회 측은 캐러웨이 시장의 주장을 일축했다. 앤드루 애러래넌덤 총기협회 대외협력국장은 ABC 뉴스에 "어떤 정치인도 총기협회에 자신들의 도시에 오지 말라고 하는 사람은 없다. 달라스도 모든 미국 내 다른 도시와 마찬가지로 총기협회 회원들이 많이 거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