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참석률 소폭 하락 속

구역예배·기도회 참석 늘어

교인 89% “봉사 계속할 것”

 

 

교회가 노령화와 성장세 둔화라는 두 가지 난제에 시달리고 있지만 교회의 생명력은 여전히 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개신교인은 지난 5년 사이 오히려 소그룹 모임 및 기도 모임 참석률이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또 봉사에 참여하는 교인들 대다수가 지속적인 참여 의지를 갖고 있으며 더 적극적인 활동을 계획하는 성도가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와 지앤컴리서치는 지난 12월 말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신앙의식 조사’를 실시했다. 

이에 따르면 교회 예배에 ‘더 자주 참석하는 편’이라고 대답한 교인은 2012년 16.2%에서 2017년 24.2%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덜 참석하는 편’이라는 교인도 6.8%에서 13.2%로 늘었다. ‘비슷한 편’은 77.0%에서 62.6%로 줄어들어 교회 출석률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드러나고 있다. 

예배 참석률은 다소 떨어졌지만 구역예배와 기도회 참석률은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주일 낮 예배’와 ‘수요예배’ 참석률은 5년 동안 95.8%와 29.4%에서 93.1%와 27.24%로 소폭 떨어졌다. 그러나 ‘구역/속회/목장예배’와 ‘새벽기도회’와 ‘철야/심야기도회’ 참석률은 13.2%, 9.3%, 8.7%이던 것이 2017년에는 각각 15.5%, 14.3%, 13.2%로 반등했다.

주일 예배 이후의 활동 상황과 관련해서는 교인의 52.2%가 ‘귀가한다’고 대답했고 47.8%는 ‘교회의 각종 친교와 사역에 참여한다’고 답변해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현재 교회에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교인들을 중에서는 89.2%가 ‘계속 하겠다’고 밝혀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이들 가운데 70.0%는 ‘지금처럼 계속하겠다’고 대답했고 19.2%는 ‘지금보다 더 봉사하겠다’고 밝혔다. ‘봉사를 지금보다 줄이고 싶다’는 교인은 9.0%였으며 1.8%는 ‘이젠 안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지 않은 교인 중에서는 열 명 중의 세 명 꼴인 33.3%가 ‘기회가 된다면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절반 정도인 54.8%는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고 11.9%는 ‘그럴 생각이 없다’고 대답했다.

제자훈련 및 성경교육 등 양육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많은 성도가 긍정적인 호응을 보였지만 지난 조사와 비교해서는 낮아진 수치를 기록했다. 

교회의 양육 프로그램 조사에서는 ‘잘 돼 있다’는 평가가 80.7%를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 2004년 83.9%와 2012년 87.9%이던 것보다는 낮아진 수준을 나타냈다. ‘잘 돼 있지 않다’는 응답은 2004년 15.9%, 2012년 12.3%이던 것이 2017년에는 19.3%로 상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자훈련 등 양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의향을 밝힌 교인의 비중은 큰 변화가 없었다.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교인은 2004년 79.0%, 2012년 78.7%, 2017년 78.2%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참여할 의향이 없다’고 밝힌 교인은 2004년 21.2%, 2012년 21.2%, 2017년 21.8%로 나타났다. 

<유정원 종교전문 기자>

 

한국 교회 성도의 봉사 참여 의지는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교인들이 주방에서 설거지 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 교회 성도의 봉사 참여 의지는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교인들이 주방에서 설거지 봉사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