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싼과 기아차 리오가 소비자 신뢰평가기관  JD파워가 매년 실시하는 차량 신뢰성 조사(VD)에서 각각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부문과 소형차 부문의 베스트카로 선정됐다.

15일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과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에 따르면 투싼은 스포티 스타일링과 뛰어난 효율성, 안전성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가장 경쟁이 치열한 소형 SUV 부문 베스트카로 뽑혔다.

올해 29년째를 맞는 JD파워의 신뢰성 조사는 3년 간 차량을 소유한 소유주로부터 운행 경험치와 문제점 등을 보고받아 조사한다. 올해는 225종의 모델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기아차 리오는 소형차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KMA의 그레그 실베스트리 서비스오퍼레이션 부문장은 "차량 소유자의 경험을 중시하는 장기 전략이 입증된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브랜드 순위 조사에서 비 프리미엄 브랜드 중 전체 2위에 올랐고 현대차는 3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