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인력 추가 배치 

전용 체크인 카운터 운영

 

 

15일부터 대한항공을 이용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여행객들은 미국행 전용 체크인 카운터에서 체류기간, 여행 목적 등을 묻는 사전 보안인터뷰를 거치게 된다.

대한항공은 이를 위해 보안 인터뷰 전문인력을 추가로 배치하고, 별도의 미국행 전용 탑승 수속 카운터를 운영한다.

대한항공 여객기를 타고 미국(괌 포함)으로 입국하는 일반석 탑승객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C 카운터에서 탑승 수속과 보안 질의를 받게 된다. 일등석과 프레스티지석 탑승객, 밀리언 마일러, 모닝캄 프리미엄 회원은 기존처럼 A 카운터 ‘프리미엄 체크인 존’에서 수속을 밟으면 된다. 

항공보안 강화 절차는 ‘보안 인터뷰’와 ‘탑승 인터뷰’로 나뉘는데, 보안 인터뷰는 탑승 수속 카운터 또는 환승 구역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을 대상으로 전문 인력에 의해 이뤄진다.

탑승 인터뷰는 탑승구에서 탑승 중인 승객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보안 또는 탑승 인터뷰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점이 발견되면 별도의 신체검색과 휴대 수하물에 대한 추가 검색이 이뤄진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원활한 항공보안 질의 절차를 위해 본인의 여행계획에 대한 정확한 숙지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미국행 전용 체크인 카운터 안내를 하고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직원들이 미국행 전용 체크인 카운터 안내를 하고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