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다.”라고 말한 사람이 있다. 다른 사람과 어울리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지 몰라도, 결국 많든 적든 사람은 사회를 이루고 그 속에서 살아간다. 다른 말로 하면 사람은 공동체(Community)를 이루고 살아가기 마련이라는 뜻이 되겠다. 한 사람 혹은 소수의 사람들로서는 위험에 취약하고 생활상 불편이 있으므로, 공동체를 이루어 안전과 편리함을 도모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미국에서는 작은 단위의 공동체가 많이 발견되는데, ‘서브디비전(Subpision)’이라고 흔히 부르는 커뮤니티이다. 특히 우리 한인들은 대부분 서브디비전에 살고 있다. 서브디비전이 형성되기 시작한 역사가 길지 않아서 서브디비전에 있는 주택은 비교적 새로운 집들이 많으며, 안전하고 편리하다는 것이 그 이유일 것이다. 그러나 무엇이든 좋은 점만 있는 것도 나쁜 점만 있는 것도 아니다. 서브디비전의 유래와 장단점을 비교해 보자.

 

서브디비전의 유래는 1926년으로 올라간다. 미국 정부가 법률을 만들어 서브디비전을 조성하기로 한 때가 바로 이때이다. ‘Subpision’이라는 단어의 뜻은 원래 나눈다는 뜻의 ‘pision’을 다시 작게(Sub) 또 나눈다는 의미이다. 다시 말해, 한 필지(Plot 혹은 Parcel)의 땅을 두 개 이상으로 쪼개 줌으로써 개발업자들이 쉽게 개발, 분양토록 한 것을 말한다. ‘서브디비전’이라는 말보다는 ‘커뮤니티’라는 말이 뜻으로는 더 적합한 단어이지만, ‘커뮤니티’라는 말이 다소 막연하므로 무미건조한 의미의 ‘서브디비전’으로 더 많이 쓰이는 것이다. 이렇게 법률적인 근거가 마련되자 서브디비전 개발은 날개 돋친 듯이 활성화되기 시작하였다. 주로 교외에 기존 주택이 없는 지역이 개발되기 시작했으며, 점점 도심지보다는 교외 지역의 인구가 급히 증가하게 되었다. 여기에 덩달아 상권과 학군도 생겨 서브디비전 커뮤니티와 연계되면서, 또 다른 생활권이 형성되기에 이른다. 이것이 우리가 흔히 보는 서브디비전이다.

 

서브디비전 내부에서는 주택과 주택 간격이 좁게 서로 밀접하여 있어 안전하기도 하고 편리하기도 하다. 더구나 서브디비전 내에 운동시설, 놀이터, 수영장 등이 마련되는 예가 많아 서브디비전 거주자들은 보너스 혜택을 누리게 된다. 특히 울타리로 둘러쳐져 있거나 게이트가 있어 더욱 안전하기도 하다. 심지어 게이트에 경비원을 두어 운영하는 커뮤니티도 많이 있어 최상의 안전을 자랑하기도 한다. 서브디비전에 있는 집이라고 해서 보험료가 특별히 싸거나 하지는 않다. 하지만 게이트가 있는 서브디비전의 경우에는 보험료가 더 저렴해질 수 있다.

 

이렇게 서브디비전은 대체로 좋은 점이 많이 있는 것 같지만, 나쁜 점도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서브디비전 내에 반드시 Association Fee가 있다. Association Fee란 서브디비전 내의 공동 시설을 운영하는 비용을 거주자들이 공동으로 부담하는 것을 말한다. 누리는 혜택에는 공짜란 있을 수 없는 법이다. 공동시설이 좋으면 좋을수록 Association Fee가 비싸다. 그리고 주택과 주택 사이가 밀접하게 되어 있으므로 사생활 보호가 덜 된다. 내 집 앞을 다른 사람들이 수없이 지나다녀도 말릴 수 없다. 서브디비전 마다 커뮤니티 규칙이 있어서 잔디를 제대로 깎지 않아도, 외벽의 페인트를 함부로 칠해도 Association의 간섭이 심하다. 심지어 나무 한 그루도 함부로 베어서는 안 된다. 만약 이런 규제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서브디비전에 속하지 않는 주택을 찾아보는 것이 낫다. 특히 이른 아침에 파자마를 입고 집 주위를 돌아다니고 싶은 사람은 서브디비전에 사는 것을 심각히 재고해 봐야 한다. 서브디비전의 유래와 장단점을 다시 한 번 살펴보아 나이에 따라 살 곳을 결정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하겠다.

 

(최선호 보험 제공 770-234-4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