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을 한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퇴출됐다. 

NBC 대변인은 12일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라모는 평창에서 NBC를 위한 그의 책무를 모두 마쳤고, 우리 방송에서 추가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라모는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중국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집필하는 등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한 인물이다.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중국 전문가'로서 이번 올림픽과 비슷한 해설자 역할을 했다.

NBC는 앞서 10일 스포츠 케이블 자회사인 NBCSN 방송을 통해 라모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