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점검 중 총 11발 맞아

아버지"고의적...범인 꼭 색출"

 

 

수년간 총기규제 활동을 펄쳐 오고 있는 지역 시민운동가의 30대 아들이 괴한하게 총격을 당해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디캡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밤 저스틴 에드워드(34.디케이터)는 여자친구와 저녁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 가던 중 이 같은 참변을 당했다.

당시 저스틴은 자신이 몰던 차의 뒤쪽 타이어 2개가 펑크가 난 것을 발견하고는 타이어 점검을 위해 인근 한 주차장에서 차를 세웠다. 그리고는 저스틴이 타이어를 점검하는 동안 갑자기 한 사람이 나타나 에드워드에게 총격을 가한 뒤 달아 났다고 한 목격자가 경찰에서 진술했다.

저스틴의 여자친구는 부상을 당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저스틴은 피격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저스틴은 모두 11발의 총격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저스틴의 아버지 조 에드워드는 수년 동안 디캡 카운티에서 총기폭력 반대 운동을 해 온 시민운동가다. 

아들의 사망 소식을 접한 그는 "누군가가 고의로 아들의 차 타이어를 평크 냈을 것"이라면서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반드시 범인을 찾아 내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숨진 저스틴 에드워드는 록히드 마틴사의 물류 담당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4살난 아들을 두고 있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이우빈 기자 

 

11발의 총격을 입고 사망한 저스틴 에드워드. 4살난 아들을 남겨 두고 떠나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11발의 총격을 입고 사망한 저스틴 에드워드. 4살난 아들을 남겨 두고 떠나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