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액생검(liquid biopsy)이라고 불리는 단 한 번의 혈액검사로 8가지 암을 잡아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존스 홉킨스대학 키멜 종합 암센터연구팀은 혈액 속의 암과 관련된 변이유전자와 단백질 수치를 동시에 분석, 모두 8가지의 암을 포착할 수 있는 비침습적 다성분 분석(multianalyte) 기술을 개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암 탐색’ (CancerSEEK)이라고 명명된 이 혈액검사법은 난소암, 간암,위암, 췌장암, 식도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등 8가지의 암을 평균 70%의 정확도로 잡아낼 수 있다고 연구팀을 지휘한 니콜라스 파파도풀로스 종양병리학 교수가 밝혔다.

병기 1~3기의 상기 8가지 암 환자1천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험 결과 진단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민감도(sensitivity)는 최저 33%(유방암)에서 최고 98%(난소암)까지로 암 종류에 따라 차이가 났다.

특히 현재 이렇다 할 검사법이 없는 난소암, 간암, 위암, 췌장암, 식도암 등 5가지 암의 진단 민감도는 69~98%로 나타났다. 암이 아니라고 판단하는 특이도는 99% 이상이었다.

체액생검이라고 불리는 이 혈액검사법은 암과 관련된 16개 유전자의 DNA변이와 암과 관련된 8가지 단백질 수치를 종합평가해 암 여부를 판단한다.

이 검사법의 또 하나 장점은 인공지능의 한 분야인 기계학습을 이용해 종양이 발생한 해부학적 위치를 정확하게 제시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