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라이츠 스티브 박 씨 

조지타운대 ‘드림상’ 수상

 

한인 도시선교단체 대표가 조지타운대로부터 드림상을 수상했다. 

조지타운대는 지난 15일 마틴 루터 킹 기념일을 맞아 케네디 센터에서 열린 ‘렛 프리덤 링 콘서트(Let Freedom Ring Concert)’에서 리틀 라이츠 도시선교회(Little Lights Urban Ministries)의 스티브 박 대표에게 ‘존 톰슨 주니어 레거시 드림상’을 수여했다. 존 톰슨 주니어는 조지타운대 농구코치로 전미대학농구대회 우승을 이끈 첫 흑인 코치이다. 

스티브 박 대표는 “나는 이전에 이상을 받은 몇몇 사람들과 그들이 어떤 일을 했는지를 알고 있다”면서 “그런 사람들을 따른다는 것은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전에 이상을 받은 사람은 흑인 인권운동가인 로자 팍스,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 등이 있다.  

조지타운대는 2003년부터 민권운동가 아이콘 등에게 이상을 수여하다가 2012년부터 마틴 킹 목사의 정신을 잘 지키는 로컬 리더들에게 이상을 주기 시작했다. 

리틀 라이츠 도시선교회는 워싱턴 DC의 흑인 동네에서 선교를 하고 있는 봉사단체로 지금까지 900여명의 흑인 아이들에게 무료 방과후 프로그램을 통해 도움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스티브 박은 20대 중반에 모든 야망을 포기하고 DC 할렘가로 뛰어들어, 1995년 리틀 라이츠를 정식으로 출범시켰다. 

<이창열 기자>

 

스티브 박(오른쪽) 대표가 존 드기올라 조지타운대 총장으로부터 드림상을 수상하고 있다.
스티브 박(오른쪽) 대표가 존 드기올라 조지타운대 총장으로부터 드림상을 수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