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미 대표팀 선발 확정 

‘스노보드 천재 소녀’로 불리는 한인 클로이 김(17) 양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미국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클로이 김은 15일 콜로라도주 브레킨리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키 미국 국가대표 선발전 스노보드 여자 수퍼파이프 결선에서 93.00점을 받아 우승했다.

전날 열린 예선에서도 93.33점을 획득, 1위로 결선에 오른 클로이 김은 이날 결선에서도 90.00점을 받은 2위 켈리 클락을 제쳤다.

이로써 클로이 김은 총 네 차례의 대표 선발전 가운데 1, 2차 대회에서 연달아 우승, 남은 두 차례 선발전 결과에 관계없이 상위 3명에게 주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미국 국가대표 자격을 확보했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부문 세계 최강자로 꼽히는 클로이 김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때에도 국가대표 자격이 충분했었으나 당시에는 13세로 나이가 어려 출전하지 못했고, 이번이 첫 올림픽 출전이다.

클로이 김은 지난해 2월 US 그랑프리에서 여자 선수 최초로 1,080도 연속 회전에 성공하며 사상 첫 100점 만점을 받는 등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지목된다. 지난해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에서 열린 동계 유스올림픽 개회식에서 미국 선수단 기수를 맡기도 했다.

콜로이김.jpg

부모의 나라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미국 대표로 출전하게 된 클로이 김 양이 지난해 1월 열린 애스펜 X 게임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