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퍼드·옥스퍼드 등 

스탠퍼드대학과 영국 옥스퍼드대학 등 각국의 명문대학을 포함해 세계 104개 대학이 조세회피처의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미국과 영국 대학들은 기부금 등으로 조성한 기금을 조세회피처인 영국령 케이맨 제도나 버뮤다 제도 등지의 펀드에 투자, 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세회피가 주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영국에서는 대학의 비싼 수업료가 사회문제가 되고 있어 보도를 접한 학생들의 항의 활동도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사실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조세회피처 자료인 '파라다이스 문서'를 분석해 밝혀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전문가에 따르면 미국 대학들은 대부분 기부금으로 조성한 기금을 학교 밖에 설치해 운용수익을 대학으로 보낸다. 문서에 나오는 104개 대학의 기금 총액은 5천억 달러 이상에 달해 투자수익이 상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스탠퍼드대학과 컬럼비아대학은 버뮤다에 있는 펀드의 주주로 드러났다. 영국 옥스퍼드대학은 2006년 영국 왕실 속령인 건지(Bailiwick of Guernsey) 섬에 있는 펀드에 340만 달러를 투자했다. 케임브리지대학도 같은 섬에 170만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유명 대학들이 조세회피처에서 기금을 불리고 있지만, 수업료에는 환원되지 않고 있다. 미국 사립대학의 평균 수업료는 연간 4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15년 전의 2배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