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명인사 성추문과‘미투’캠페인

 

2017년 한 해를 돌아볼 때 미국은 물론 전 세계를 발칵 뒤집어놓으며 사회 분위기에 변화를 불러온 가장 큰 이슈 중 하나를 꼽으라면 유명인들의 잇단 성추행 추문과 이에 따른 성폭력 고발 ‘미투(#MeToo)’ 캠페인일 것이다.

할리웃 영화계 거물 제작자로 영화사 미라맥스 등을 이끌면서 할리웃 유명 영화들을 다수 제작했던 하비 와인스틴이 자신의 파워를 이용해 여배우들과 주변 여성들을 상대로 상습적 추행과 성폭행을 저질러왔다는 폭로 기사가 지난 10월8일 뉴욕타임스에 실리면서 촉발된 이 사태는 이후 수많은 여성들로부터 각계의 유명인들에 의한 피해 경험들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나오면서 ‘미투’ 캠페인이라는 거대한 현상으로 확산됐다.

‘미투’는 배우 알리사 밀라노가 소셜미디어의 해시태그로 ‘#MeToo’를 붙인데서 비롯됐고, 와인스틴 스캔들을 촉발한 배우 애슐리 저드도 용기를 내 카메라 앞에 나서 과거 있었던 일을 폭로하는 등 전반적인 사회 현상으로 확대됐다.

특히 와인스틴의 의혹 부인에도 불구하고 그에게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여성은 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앤젤리나 졸리를 포함해 배우 지망생과 직원 등 수십명에 달했고, 이에 따라 그가 운영하던 와인스틴 컴퍼니는 공동회장직에서 그를 해임했고,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도 와인스틴의 회원 자격을 박탈해 그를 퇴출했다.

이어 할리웃 유명 영화감독 겸 극작가인 제임스 토백이 지난 10여 년간 여배우 30여 명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LA타임스가 폭로하면서 ‘제2의 와인스틴’ 사건으로 비화됐고, 이후 성폭력 피해 폭로는 영화 및 연예계는 물론 정계와 재계, 학계, 언론계 등 미국내 사회 모든 분야와 미국을 넘어 영국 등 세계 곳곳으로 확산됐다.

이로 인해 코미디언 출신의 앨 프랭큰 연방상원의원과 연방하원 내 최고령 의원이던 존 코니어스 연방하원의원 등 정치인들도 줄줄이 의원직을 사퇴해야 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지 W.H. 부시(아버지 부시) 등 대통령들을 대상으로 한 의혹과 주장도 쏟아지는 등 ‘미투’ 캠페인의 대상은 분야와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사회 전반을 흔들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시사주간지 타임이 매년 말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에 ‘미투’ 캠페인을 촉발한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지칭하는 ‘침묵을 깬 사람들’이 뽑히기도 했다.

이같이 와인스틴 스캔들로 본격화 된 미투 운동의 태풍이 몰아치기 이전에도 용기 있는 폭로자는 있었다.

우버의 엔지니어였던 수전 파울러는 지난 2월 자신의 블로그에 우버 기업 내 성희롱 성폭력 문화를 폭로, 조사를 통해 관련 직원 20여 명이 해고되고 이런 성희롱 사내문화를 방관하고 조장했던 우버의 창립자 트래비스 칼라닉도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나게 만들었다.

 

 

미투.jpg

 

지난 11월 할리웃에서‘미투’ 피해자 행진이 펼쳐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