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2월 가주시험 응시자 161명 합격
전체 3.9%… 합격률은 49.6%로 높아져


캘리포니아에서 160여 명의 한인 변호사가 새로 탄생했다.
캘리포니아 변호사협회가 지난 19일 발표한 2017년 2월 가주 변호사 시험 합격자 현황 자료 분석 결과 한인 성씨로 추정해 본 한인 합격자수는 16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합격자수 4,236명의 3.9%에 해당하는 것이다.
가주 변호사 시험은 매년 2월과 7월 치러지는데, 그중 응시자가 훨씬 많은 7월 시험의 경우 한인 합격자수가 지난 2015년 175명, 2013년 229명 등에 달해, 올해는 예년에 비해 줄어들었고, 한인 합격자가 160명이었던 지난 2014년 7월 시험과 비슷한 규모다.
전체 합격자에서 한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지난 2013년 이후 4.5%~5.3%에 달했던 것에 비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인 추정 합격자들의 거주지는 LA 카운티가 54명으로 가장 많았고, 오렌지카운티가 18명이었다. LA와 오렌지카운티를 제외한 캘리포니아 주내 타 지역은 53명, 그리고 타주 거주 한인도 24명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에서 가주 변호사 시험에 응시해 합격한 사람도 8명이나 돼 한미 FTA 시행 이후 미국 변호사에 대한 관심 증가를 반영했다.
이번 한인 합격자 중에는 지난 2월 프레지던트데이 연휴 때 친구들과 빅베어에 여행을 갔다가 에어비엔비 주인 백인 여성으로부터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인종차별적 숙박 거부를 당했던 한인 2세 다인 서씨도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UCLA 법대를 졸업한 서씨는 인종차별 피해를 딛고 당당히 변호사 시험 합격했다.
한편 올 7월 가주 변호사 시험 전체적으로는 총 8,545명의 응시자 중 절반인 49.6%가 합격한 것으로 나타나 합격률이 높아졌다.
이는 지난해 7월 시험 당시 합격률 43%보다 상당히 높아진 것이며, 지난 2월 시험 때의 합격률 34.5%에 비해서도 크게 올라갔다. 전통적으로 가주 변호사 시험은 7월 시험의 합격률이 2월보다 높다.
가주 변호사 시험은 타주에 비해 시험이 어렵기로 유명하고 난이도 역시 높아지는 추세로 분석되면서 지난 2월 시험의 합격률이 2002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었다.
가주 변호사 시험은 선다형 객관식 시험(MBE)와 주관식 논술형인 에세이 및 문제해결 능력을 판단하는 퍼포먼스 테스트 등 3과목으로 구성돼있다.                      <심우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