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장 점유율이 8년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현대자동차가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를 앞세워 반격에 나선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내년 3월 소형 SUV ‘코나’ 출시를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모두 8가지 모델의 CUV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들 8가지 모델에는 A 세그먼트의 소형차부터 8인승 중형급까지 다양한 차급의 모델이 포함될 예정이다. 엔진(연료)별로도 디젤, 가솔린뿐 아니라 현대차의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FCEV) 등이 잇따라 미국 시장을 공략한다.
마이클 오브라이언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 부사장은 “곧 현대차는 이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CUV 라인업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대차는 4가지 다른 연료의 CUV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유일한 완성차 업체가 된다”고 덧붙였다. 새 모델들은 디트로이트, 뉴욕, LA 등에서 열리는 주요 모터쇼를 통해 데뷔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9월 미국에서 모두 10만9,475대(제네시스 포함)를 팔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11만5,830대)보다 5.5% 적은 것이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5만7,007대로 작년 9월(6만6,610대)보다 14.4% 감소한 반면, 기아차는 4만9,220대에서 5만2,468대로 6.6% 늘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현대·기아차의 누적 판매량(96만9,670대)도 작년 같은 기간(107만9,452대)보다 10.2% 줄었다. 업체별 감소율은 현대차가 12.9%(58만7,688→51만1,740대), 기아차가 6.9%(49만1,764→45만7,930대)에 이른다.
이런 판매 부진으로 미국 시장 내 현대·기아차의 점유율도 줄곧 내리막을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