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한인 카페업주 체포...보석 불허


카페를 운영하는 40대 한인이 건물주의 퇴거 통보에 앙심을 품고 업소에 방화를 저지른 혐의로 체포됐다. 
17일 메사추세츠 미들섹스검찰에 따르면 메이너드에 거주하는 대니얼 김(49)씨는 방화와 폭발물 설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8월28일 뉴톤경찰국은 김씨로부터 그가 운영하고 있는 ‘브로크 그라운즈 카페’에 화재가 발생해 갇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김씨가 지하에 있는 카페에 쓰러져있는 것을 발견, 병원으로 후송했다. 
경찰은 현장에 폭발물 감지반까지 투입해 수사를 펼쳤고 고의적인 화재라는 것과 함께 현장에서 제조된 폭발물을 발견했다. 검찰은 “김씨의 차에서 폭발물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화학물질을 구입한 영수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씨가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세입자라는 점과 함께 건물주가 김씨에게 지난 8월까지 퇴거를 해달라고 통보했다는 점을 미뤄 김씨가 고의로 방화 한 것으로 보고 김씨를 최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김씨는 보석금이 허용되지 않은 채 오는 20일 범정 심리를 앞두고 있다. 
<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