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웨어러블 부분이 올해 르네상스를 맞고 있다.”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14일 애플이 지난 2015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웨어러블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탈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시장 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애플은 9월에 출시된 애플워치 3가 80만대의 매출을 기록하는 선전에 힘입어 3분기에 총 390만대의 웨어러블 판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의 280만대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이다.
애플의 웨어러블 시장 점유율은 23%였다. 그 뒤를 이어 중국의 샤오미가 21%로 2위, 핏빗이 20%로 3위를 달렸다. 팀 쿡 CEO는 최근 실적 발표에서 “애플워치가 건강 기능을 강화한 이후 매출이 3분기 연속 큰 폭의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테크크런치는 “애플워치3은 지난 분기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는 애플이 연말 쇼핑 성수기에 엄청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하는 좋은 전략”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LTE 기능을 갖춘 애플워치3에 대한 규제에 나섰고, 일부 국가에서 LTE 기능의 장애가 보고되는 등의 문제로 매출이 둔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테크크런치는 덧붙였다. 
한편 웨어러블 기기 중에서 애플워치는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 제품 사용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가장 최신 버전인 3세대 애플워치의 경우 1~2세대의 장점은 그대로 살리고 더 많은 기능이 탑재됐다. 특히 3세대 애플워치의 가장 인상적인 기능은 워치를 독립적인 전화기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201711150101000530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