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전 새크라맨토 인근서 
초등학생 2명 등 최소 5명 사망


캘리포니아 주 북부의 한 시골마을 초등학교 등에서 14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사망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8시께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에서 북서쪽으로 200㎞ 떨어진 레드 블러프 인근 란초 테헤마 마을에서 벌어졌다. 경찰은 총격범이 마을 여러 곳에서 총을 쐈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경찰의 총격에 의해 사망했다. 사망자 수에는 총격범도 포함됐다.
총격범은 주택가에서 총을 쏘다가 인근 란초 테헤마 초등학교로 옮겨 다시 총을 쐈다고 경찰은 전했다. 초등학교에서 최소 2명의 학생이 총에 맞아 부상했다.
테헤마 카운티 경찰은 LA타임스에 "총격범이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경찰은 총격이 모두 5곳에서 있었다고 말했다.
근처 상점 주인은 100발 가까이 총성을 들었다고 전했다.
현장에는 100명 넘는 경찰관이 출동했으며, 학생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총격이 일어난 초등학교에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총탄에 학교 건물 유리창이 연달아 부서졌고, 학생 몇 명이 상반신과 다리 등에 총을 맞았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사건이 일어난 란초 테헤마는 인구 3천500명의 작은 마을이다.
.



AKR20171115007051075_02_i.jpg
총격 사건이 일어난  캘리포니아 주 초등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