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최동열∙기아차 신장수 법인장
생산·판매법인 통합 앞두고 직급 하향

현대·기아자동차 그룹이 지난 10월 30일, 11월 3일 자로 미국 생산법인의 법인장을 모두 교체했다. 
우선 현대차 앨라배마생산공장(HMMA) 법인장에는 러시아생산법인(HMMR) 법인장을 맡고 있던 최동열 전무(56)가 부임한다. 현 법인장인  김준하 부사장은 본사로 귀환해 다른 보직을 맡을 예정이다. 앨라바마공장 관리팀장을 맡던 엄태신 상무는 브라질법인 공장장에 임명됐다.
기아차는 조지아생산공장(KMMG) 법인장에는 신장수 전무(56)를 새로 승진시켜 임명했다. 신 신임 법인장은 본사에서 생산기획사업부장과 근무형태개선 태스크포스팀장(상무)을 겸하다 이번에 승진 발탁됐다. 전 공장장인 신현종 부사장(61)은 고문으로 물러났다. 
이번 인사는 내년 미국 생산·판매법인 통합을 앞두고 사전 임원 보직 변경 인사에 들어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특히 두 법인장 모두 50대 중반으로  고전하고 있는 미국 시장에서 분위기 쇄신을 위한 세대교체 인사가 이뤄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