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창립멤버’인 션 파커가 페이스북을 비롯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중독성을 강력하게 경고했다.  
지난 9일 언론들은 파커가 전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주최 필라델피아 행사에서 “소셜네트워킹은 인간 심리의 취약성을 착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파커는 마크 저커버그 등과 함께 페이스북을 공동 창업한 인물로 페이스북의 초대 사장을 지냈다. 
세계 최초의 음원공유 사이트 냅스터(Napster)의 공동창업자이기도 하다.
파커는 “‘좋아요’ 클릭이나 답글이 이용자들에게 일종의 도파민(뇌 신경 물질) 역할을 한다고 설명하면서 “이 때문에 이용자들은 또다시 글을 올리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커는 “당시 우리는 인간이 중독될 수 있는 무엇인가를 만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와 마크 저커버그, 케빈 시스트롬(인스타그램 공동설립자)까지 모두가 이를 의식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소셜미디어가 우리 아이들의 두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오직 신만이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