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2017 전국 400대 부자 >

칙필에이 창업주 아들 형제
올킨사 형제 공동 2위 등극 



포브스 선정 2017년 미국 400대 부자 순위에 조지아에서는 모두  9명이 이름을 올렸다.
조지아 최고 부자는 AJC를 소유한 언론재벌 콕스 엔터프라이즈의 회장인 제임스 케네디(사진)다. 그는 자산 120억달러로 조지아 1위, 전국 39위의 부자로 등극했다.
그 뒤로 칙필에이 창업주인 트루엣 캐시의 아들인 버바와 댄 형제가, 페스트콘트롤 업체인 올킨(Orkin)의 개리, 랜덜 롤린스 형제가 똑같이 46억달러 재산으로 전국 144위 부자에 올랐다.
홈디포 공동창업주 버니 마커스는 45억달러 재산으로 전국 150위, 홈디포의 공동창업주이자 팰콘스 구단주 아서 블랭크(74)가 38억달러의 재산으로 전국 186위, 언론 재벌 테드 터너가 22억달러 재산으로 전국 359위 부자에 이름을 올렸다.
핀텍 유니콘 업체인 ‘그린스카이’의 창업주이자 CEO인 데이빗 잴릭은 20억달러의 재산으로 전국 388위에 올라 처음으로 400대 부자 리스트에 이름을 넣었다. 
미국 최고 부자 순위에서는 빌 게이츠, 제프 베조스, 워렌 버핏이 1-3위를 차지했다. 조셉 박 기자

Jim_Kennedy_Pictur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