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이란 이유로 조롱
샴페인병으로 얼굴 가격


영국에서 한국인 유학생이 현지 젊은이들에게 인종차별적 폭행을 당한 영상이 페이스북에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영국 대학에 유학중인 조모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배가 영국 브라이튼의 거리에서 샴페인병으로 얼굴을 가격당해 이빨 1개가 부러지고 10개가 흔들리는 피해를 당했다며 이같은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조씨의 페이스북 메시지에 따르면 후배인 김모씨가 집에 가는 길에 갑자기 누군가 머리 뒤로 와인병을 던져서 왜 던지냐고 했더니 3명의 젊은 영국인들이 ‘네가 아시안이니까 던졌다’고 말한 뒤 김씨의 길을 막고 일대일로 싸우자고 시비를 걸었고, 눈을 찢는 행위, 귀를 잡아당기면서 원숭이를 묘사하는 듯한 행동을 하면서 계속 인종차별적 폭언을 했다는 것이다.
동영상에는 현지인 중 1명이 손에 들고 있던 샴페인병을 휘둘러 김씨의 얼굴을 가격한 뒤 그대로 도망치는 장면이 담겼다.
조씨는 “현재 경찰서 및 대사관에 연락을 취한 상태”라며 메시지를 많이 공유해서 빨리 범인잡게 도와달라고 적었다. 이같은 상황이 알려지자 한 영국인은 펀딩 사이트에 피해자 김씨의 치료를 돕기 위한 1,000파운드(약 1,300달러) 모금을 제안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