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가 낮에 쏟아지는 졸음을 참지 못해 꾸벅꾸벅 조는 일이 잦거나, 이로 인해 놀이와 공부에 방해가 되면 기면증(嗜眠症) 등 수면장애를 의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참 활동할 시간에 과도하게 잠에 빠지는 것은 수면장애일 가능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학습장애나 문제행동, 기분장애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삼성서울병원 이지훈(소아청소년과 교수)ㆍ이지원(소아청소년과 임상강사), 주은연(신경과 교수) 연구팀은 주간 과다졸음으로 병원을 찾은 청소년 중 수면무호흡증이 없는 133명을 분석한 결과, 절반이 넘는 78명(58.6%)이 기면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면증은 수면과 각성을 조절하는 중추 신경계에서 부분적인 장애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뇌에 있는 하이포크레틴이란 단백질이 부족하면 발생한다고 밝혀지기도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주간 과다졸음을 단순히 피곤해서나 잠이 많다고 여겨서 안 되는 이유를 보여준 것이다. 국제학술지 ‘수면과 호흡(Sleep and Breathing)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수면다원검사, 다중입면잠복기검사 등 수면장애를 확인하는 한편 우울감 정도를 함께 살폈다. 주간 과다졸음 증상을 보이는 청소년의 평균 나이는 15.3세로, 주중 기준으로 대개 밤 11시44분쯤에 잠들어 아침 7시20분경에 기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30분 정도이며 주말엔 이보다 길다.
이처럼 비교적 충분히 수면을 취했음에도 청소년들이 낮 시간에 졸거나 잠에 빠져드는 데는 다른 이유가 있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들 연구참여 청소년의 주간과다졸음에서 가장 큰 원인은 기면증이었다. 또한 우울척도조사에 응한 청소년 102명 중 53명(52%)이 우울감을 호소했다. 특히 이들 중 73.6%(39명)는 우울감 정도가 중등도 이상으로 나타나 심각성을 더했다.
이 교수는 “아이들이 딱히 수면시간이 부족해 보이지 않는데도 낮에 잠을 이기지 못한다면 수면장애 가능성이 크므로 전문가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이 때 한창 민감한 시기인 청소년들을 단순히 졸음증상만 보고 치료할 게 아니라 마음건강까지 함께 살펴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2017101001010000127.jpg
낮에 졸음을 참지 못해 공부에 방해되는 어린이라면 기면증을 의심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