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B-TV 여론조사 결과> 

부동1위 노우드 지지율 급락

2위 보톰스 오차범위내 추격 




애틀랜타 시장 선거 향방이 안개속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당초 메리 노우드 후보의 승리가 유력해 보였지만 선거 한 달을 채 남겨 두지 않은 현재 케이사 랜스 보톰스 후보가 오차범위 안까지 바짝 추격해 오고 있기 때문이다.

WSB-TV가 지난 7일과 8일 이틀 동안 유권자 750명을 대상으로 랜드마크 커뮤니케이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우드 후보가 지지율 22%로 여전히 선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노후드 후보의 이 같은 지지율은 30%대에 달했던 연초 지지율과 비교해 크게 하락한 것이다.

반면 보톰스 후보는 이번 여론조사에서 19%의 지지율을 보여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오차범위(3.6%포인트) 안까지 노후드 후보에 따라 붙는데 성공했다. 현 추세대로라면 노후드와 보톰스의 두 후보의 결선투표행이 더욱 확실해 지고 있다.

지지율 3위는 전 애틀랜타시 행정 책임자 피터 아만으로 13%를 기록했다. 나머지 후보들은 모두 한자리수 지지율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노우드에 대한 지지율 하락은 조지아 민주당의 공세가 크게 작용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조지아 민주당은 노우드를 실제로는 공화당원이라며 연일 공세를 펼치고 있다. 그 결과 그를 지지하던 65세 이상의 백인 유권자 들이 그에게 등을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애틀랜타 시장 후보들은 노우드를 제외하고는 모두 민주당원들이다. 후보들 중 유일하게 민주당이 아닌 노우드는 중도 무당파다. 

반면 지지율 2위 보톰스는 흑인 유권자들로부터 가장 큰 지지를 얻어 내며 세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도 흑인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그를 지지했다. 또 여론조사 뒤인 11일에는 카심 리드 현 시장이 공식적으로 보톰스 지지선언을 하면서 그의 지지율은 더욱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리드 시장은 11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애틀랜타 시청사를 공화당원에게 넘겨 줄 수는 없다”면서 노후드를 공격하는 동시에 자신을 이을 후보자로 보톰스를 거론했다.   

애틀랜타 시장 선거는 현재 흑백 여성 후보간 결선투표가 유력시 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사로 주목 받고 있다. 이우빈 기자 



newsengin-18409045_022517-mayor-forum-hs02.jpg
오차범위 안으로 선두 메리 노우드 후보를 따라 잡고 있는 지지율 2위 케이사 렌스 보톰스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