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체포영장 집행 경찰에 맞서다



체포영장을 집행하려는 경찰에 맞서 총격전을 벌이던 귀넷 여성이 결국 수발의 총을 맞고 중상을 입었다.

12일 오전 귀넷경찰 SWAT팀은 마약관련 혐의를 받고 있던 귀넷의 한 여성을 체포하기 위해 뷰포드댐 로드의 한 주택에 도착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경찰을 발견하고는 경찰에 총격을 가했고 경찰도 대응사격에 나섰다.  결국 이 여성은 경찰이 쏜 총 수발을 맞고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문제의 주택 안에는 다른 7명이 있었고 이들 모두 경찰에 체포된 뒤 구치소에 수감됐다.

부상을 입은 여성과 체포된 다른 7명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에 의한 총격피해 사건이 발생하자 조지아 수사국(GBI)는 즉각 현장 조사에 나섰다.

GBI에 따르면 올 해 동안 조지아에서는 총격사건과 연루된 경찰 수는 모두 72명에 달하고 있다.  2016년에는 77명의 경찰이 총격사건과 관련돼 GBI 조사를 받았다.  이우빈 기자 



IMG_7570.JPG
12일 오전 마약관련 혐의로 체포영장을 집행하려는 귀넷 경찰과 맞선 여성이 결국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건 현장에 있던 다른 용의자들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