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오밍, 몬태나, 아이다호 등 3개 주에 걸쳐 있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수퍼 화산’이 예상보다 훨씬 일찍 폭발할 수 있다는 연구자들의 경고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만일 옐로스톤 수퍼 화산이 폭발하면 무려 1,000입방킬로미터의 돌과 화산재를 분출하며, 이는 지난 1980년 57명의 사망자를 낸 워싱턴주 세인트헬렌스 화산 폭발의 2,500배 위력에 달할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전했다.
애리조나주립대 연구팀은 최근 옐로스톤 수퍼 화산의 용암 화석, 계곡 수분, 잔디, 수풀 등을 분석한 결과, 일부 잔류물에서 지하 깊은 곳의 마그마 성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대학 지질학자 크리스티 틸은 뉴욕타임스에 “화산이 분출하기까지 수천 년이 걸릴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있었지만, 최근 분석 결과는 분출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른 수십 년 안에도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연방항공우주국(NASA)도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화산 분출이 지구 상에서 일어난 어떤 자연 현상보다 더 큰 재앙이 될 수 있으며, 소행성 충돌과도 비견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일각에서는 화산 폭발에 따른 기후 변화로 ‘화산 겨울’이 올 수도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옐로스톤 수퍼 화산은 지금부터 63만 년 전에 마지막으로 분화했으며, 이후 활동을 멈춘 상태다. 지질학자들은 이런 대형 화산이 수 십년마다 한 번씩 폭발할 수 있다고 예상해왔다.



2017101201010004401.jpg

옐로스톤 국립공원 내 그랜드 프리스마틱 핫스프링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