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교회 1944년 제작·인쇄본 공개
당시뉴욕 한인자녀들 위한 교육용 추정 


일제 식민지 치하 시절 뉴욕에서 제작된 현존 가장 오래된 영문 ‘애국가’ 악보가 70여년 만에 뉴욕에서 발굴됐다.  
롱아일랜드에 거주하는 김근영 목사는 11일 1944년 뉴욕한인교회에서 제작·발간한 영문 ‘애국가’ 악보 인쇄본을 본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애국가 악보는 영문으로 제작 발간된 악보로는 가장 오래된 것이다.  지금까지 발견된 안익태 선생의 애국가 악보는 1935년 시카고한인교회와 1936년 샌프란시스코 대한인국민회 명의로 발간된 한글판 악보와 1945년 상해 임시정부에서 펴낸 한글ㆍ중국어ㆍ영문 혼합 병기 악보 뿐이었다.
이날 공개된 동일한 영문 애국가 악보가 2005년 한국에서 공개된 바 있지만, 미국에서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악보 첫 장에는 파란색으로 ‘KOREAN NATIONAL ANTHEM’(애국가)라는 제목과 함께 ‘Music by EAKTAI AHN’,(작곡가 안익태) ‘John Starr KIM Korean Church and Institute 633W. 115th Street, New York 25, N.Y’(발행처 존 스타 김 목사 뉴욕한인교회)  등이 영문으로 표기돼 있다. 
2~3페이지에는 발행연도(1944년)과 함께 악보와 영문가사가 담겨 있는데, 가사 번역은 당시 뉴욕한인교회 3대 목사를 역임한 ‘John Starr Kim’(한국명 김준성)으로 표기돼 있다. 가사는 영문으로 ‘Tong-Hai main and pak-doo mountain…’라고 시작되며 2절까지만 적혀있다. 
영문 애국가를 제작 발간한 이유는 당시 뉴욕에 거주하는 한인들과 한인들의 자녀들에게 애국가를 교육시키기 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근영 목사는 이날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며칠 전 누나(원자 랍 씨)가 첫째 누나(김보영 씨)의 남편인 박상록의 유품을 정리하다가 애국가 악보를 발견한 것을 전달받은 것”이라며 “영문으로는 최고로 오래 된 애국가 악보”라고 밝혔다. 이 악보는 뉴저지 프린스턴 음대에서 박사로 공부하던 박상록씨가 당시 친분이 있었던 안익태 선생으로부터 전달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악보를 제작·발간한 뉴욕한인교회에 따르면 안익태가 1942년 뉴욕한인교회에서 작곡 발표회를 개최한 뒤 악보를 출판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현재 뉴욕한인교회에는 안인태가 애국가를 작곡하던 피아노가 보관돼 있다.  <조진우 기자> 


애국가악보1.jpg

김근영 목사가 11일 영문으로 가장 오래된 애국가 악보를 소개하고 있다. 


애국가악보.jpg
애국가악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