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아시아식 매콤한 맛 선호층이 늘어나는 가운데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널드가 사천식 치킨너깃 소스를 소량 한정 공급했다가 수요를 감당 못해 사과하는 소동을 빚었다.
9일 시카고 트리뷴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맥도널드는 19년 전 ‘반짝 관심’을 모았던 치킨너깃용 사천 소스가 최근 한 TV 방송을 타며 화제가 되자 한정량을 만들어 지난 7일 하루 일부 매장에 내놓았다. 
하지만 수요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해 ‘노이즈 마케팅’을 벌인 결과가 됐다.
사천 소스는 맥도널드가 지난 1998년 디즈니 애니메이션 ‘뮬란’(Mulan) 개봉 당시 판촉용으로 만들어 한정 공급한 제품이다.
그러나 지난 4월 인기 애니메이션 시트콤 ‘릭 앤드 모티’(Rick and Morty) 시즌3 첫회에서 주인공 릭이 사천 소스에 집착하는 모습이 방송되면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더해 19년 된 맥도널드 사천소스 한 팩이 이베이에서 1만4,700달러에 팔렸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시카고 트리뷴은 “사천 소스 프로모션에 맥도널드 매장은 때아닌 문전성시를 이뤘고, 디트로이트를 비롯한 일부 도시에서는 수 시간씩 줄을 선 이들도 있었다”며 “오랜 시간 기다리고도 빈손으로 돌아서야 한 소비자들은 소셜미디어에 원성과 비난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2017101101010003808.jpg

애니메이션 시트콤‘릭 앤드 모티’를 앞세운 맥도널드 치킨너겟 사천소스 세트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