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의 절반 이상이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릿저널(WSJ)과 NBC가DACA의 단계적 폐지가 결정된 이후 미국 성인 900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3%는 DACA가 존속돼야 한다고 답했다. 
민주당 소속 응답자의 경우 76%가 DACA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10% 만이 폐지에 찬성했다. 
공화당 내에서도 공화당 지지자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전체 공화당 소속 응답자의 29%가 DACA를 지지했고, 39%는 폐지를 주장했다.        
이 중에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관계없이 공화당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4명 중 1명 꼴인 26%만이 DACA 폐지를 지지한 반면 트럼프 지지자는 2배 가까이 많은 49%가 DACA를 폐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소영 기자>
sykim@korea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