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차 한 잔은 목감기에도 좋고, 긴장을 풀어주는데 도움된다.  또 녹차나 홍차 등 차는 커피보다 카페인 함유량이 적다. 홍차 4잔에 들어 있는 카페인의 양이 커피 한잔에 들어 있는 카페인 양과 같다.  녹차, 홍차, 백차, 우롱차 등 이름은 달라도 모두 카멜리아 시넨시스(Camellia sinensis)라는 차나무의 잎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카멜리아 시넨시스는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활성산소에 대항하는 항산화제를 함유하고 있다.  홍차나 녹차 등 차의 여러 건강 효능을 살펴본다.


#홍차

홍차에는 폴리페놀이라는 항산화제가 들어있어 세포의 DNA 손상을 막는데 도움 된다. 심근경색과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낮추는 등 심장 건강에도 도움 되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이는 데에도 좋다.

또한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된다는 연구보고도 나온 바 있다. 에너지를 높이고 신진대사 활성화에도 좋다.

#녹차

폴리페놀, 카테킨 등 항산화물질이 풍부하다. 녹차에서 발견되는 폴리페놀은 총 콜레스테롤과 LDL콜레스테롤을 낮춰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줄이며, 또한 유방암 위험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여러 연구에 따르면 녹차는 혈액 순환 개선 및 콜레스테롤 저하에 도움 되는 것으로 보고됐다. 녹차는 콜레스테롤과 관련, 고혈압, 울혈성 심부전 등 심장질환 예방을 돕는다.

물론 암에 관련된 논문들은 ‘효과 있다’와 ‘별 효과 없다’는 결과들이 뒤섞여 효능이 엇갈린다. 최근까지 알려진 바로는 녹차는 건강한 세포 성장에 도움된다. 국립암연구소(NCI)는 어느 종류의 암이든 암 발생 위험을 낮추기 위해 차를 마시라거나, 또는 마시지 말라고도 권고하지 않는 중립적인 입장이다.

#백차

가공되지 않고 발효되지 않은 백차는 폴리페놀 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중 감량이나 암 위험 감소, 심혈관계 질환 예방, 구강 건강 개선 등에 도움된다.

#우롱차

동물 실험 결과에 따르면 LDL 콜레스테롤을 낮추는데 효과가 나타났다. 난소암 예방에 도움된다는 연구도 나온 바 있다.

<정이온 객원기자>


2017091201010002401.jpg

차는 항산화물질이 풍부하며 심장 건강, 콜레스테롤 등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들이 나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