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불임 여성의 시험관아기 임신 성공률이 40세 때 22%에서 45세 때는 2.7% 수준으로 크게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불임 등의 이유로 시험관아기를 생각하는 여성이라면 같은 40대라도 한살이라도 젊을 때 시술해야만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얘기다.
송인옥 제일병원 난임·생식내분비과 교수팀은 2004∼2011년 사이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은 40세 이상 여성 1,049명을 대상으로 임신, 출산 성공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생식의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Clinical and experimental reproductive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시험관아기 시술은 남녀의 몸에서 정자와 난자를 채취해 수정시키고(체외수정) 수정란을 다시 여성 몸에 넣어 임신시키는 것을 말한다. 
논문을 보면 이번 조사에서 40세 이상 여성의 시험관아기 성공률은 40세만 해도 22.3%에 달했지만 41세가 되면서 14.7%로 급격히 떨어졌다. 그 이상 연령에서는 42세 11.8%, 43세 8.3%, 44세 6.8%로 더 낮아지다가 45세에는 성공률이 2.7%에 그쳤다.
주목할 부분은 이처럼 어렵게 시험관아기 임신에 성공해도 자연유산율이 높았다는 점이다.
시험관아기 임신 여성의 자연유산율은 40세 31.6%에서 41세 47.9%, 42세 50%, 43세 58.8%, 44세 66.7%로 높아지다가 45세 이상에서는 75%로 치솟았다. 이는 2013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임신부의 자연유산율 22.1%보다 크게 높은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