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상흔은 여전하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테러 참사로 기억되는 9.11 16주기를 맞아 테러 현장인 뉴욕 ‘그라운드 제로’와 워싱턴 DC 펜타곤을 포함한 미 전역에서 3,000여의 무고한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 행사가 11일 일제히 엄수됐다. 9.11을 맞아 테러로 무너진 월드트레이드센터 쌍둥이 건물을 상징하는 푸른 빛기둥이 뉴욕 맨해턴 상공에서 솟아오르고 있다.


911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