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우고 있는 외국인 수강생들이 서울에 모인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세종학당재단은 1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19일까지 8일간 서울, 용인, 여주, 제주 등에서 ‘2017 세종학당 우수학습자 초청 연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8일에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12명의 결선 진출자들이 갈고닦은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2017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전이 열린다.

이번 연수에는 지난 3~6월 54개국 171곳의 세종학당에서 진행된 한국어 말하기 대회 예선에서 학당별로 우승한 수강생 134명이 참여한다.

한국 드라마에 빠져 러시아한국문화원 세종학당을 찾았다가 대한항공 모스크바 지점에 취업한 스테시카 아나이트(21)와 대만 현지 연예기자 출신으로 한국어 통역사의 꿈을 키우는 타이베이 세종학당의 황슈후이(50) 등이 연수 참가자에 포함됐다.

참가자들은 경기도 여주 세종대왕릉과 용인 한국민속촌을 둘러보고 제주도를 방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