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즈웰 남녀 고교생 살인범 헤이즐우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피' 사진 올려 




살인죄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죄수의 ‘셀피’ 사진이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버젓이 게재되는 일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AJC는 지난 2016년 8월 1일 새벽 로즈웰 퍼블릭스 몰에서 남녀 고교생 2명을 살해한 뒤 1심에서 종신형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인 제프리 해이즐우드(21)의  인스트그램에 헤이즐우드 본인의 셀피 사진이 올라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캡처에 11일 보도했다.

본인이  현재 수감 중인 볼드윈  주교도소 안에서 직접 찍은 것으로 보이는 이 사진에서 헤이즐우드는 흰색 옷을 입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10일 오전에 게재된 이 사진은 하루 뒤인 11일 정오 30분 정도 지난 시간에 삭제됐다.

이 같은 사실을 신문으로부터 연락 받은 조지아 교정국은 당혹해 하며 진상조사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규정에 따르면 교도소 내에는 휴대전화 등은 일체 반입이 금지돼 있고 교정국은 교도소 내  이 같은 밀반입품을 막기 위해 매년 수백만 달러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수감자 면회를 위해 교도소를 방문하는 경우에도 일반 면회객들도 휴대전화나 카메라 등은 절대 반입을 할 수 없도록 돼있다.

신문으로부터 캡처 사진을 넘겨 받은 교정국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사진이 최근에 찍은 것인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 조사를 조속히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최근 조지아에서는 수감자 탈주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이번 사건 조사 결과에 따라 교도소 내 기강해이 문제가 크게 불거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우빈 기자 



Untitled.jpg
AJC가 캡처한 헤이즐우드의 인스트그램 셀피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