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며 스트레스 해소, 1년에 3000만원
캠핑 장비 500만원 스킨스쿠버 입문 700만원
취미 생활 베테랑이 될수록 지름신 강림 고민




자영업을 하는 박남훈(39ㆍ가명) 씨는 로드자전거(싸이클) 용품을 사는 데 지난 1년간 3,000만원 가까이 투자했다. 로드자전거의 빠른 스피드만큼 박씨를 매료시킨 취미는 없었다. 1년간 3개의 싸이클 대회에 참석한 열정은 자연스레 장비 사랑으로 이어졌다. 최근 구입한 자전거 프레임은 약 500만원. 평상복을 구매할 땐 10만원을 쓰는 것도 아까워하는 것에 견줘보면 과감한 투자가 아닐 수 없다. 박씨는 “땀 흘려 자전거를 타는 일이 무엇보다 즐겁고, 스트레스가 풀려 삶의 질이 향상되는 것 같다”며 “소비에 대한 보상이 충분하기 때문에 큰 돈을 써도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취미 활동에 시간과 돈을 아낌없이 투자하는 ‘장비족’이 늘어나고 있다. 


장비족에 입문하게 된 과정은 대동소이하다. 호기심이 시작이다. 체육교사인 이신남(29ㆍ가명)씨도 2015년 여름 물놀이를 하던 중 우연히 스쿠버다이빙을 접한 것을 계기로 바다의 매력에 푹 빠졌다. 교육 업체에서 장비를 빌려가며 기술을 하나씩 연마하다 보니 더 자주, 전문적으로 배우고 싶은 욕망이 생겼다.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장비를 사 모았다. 잠수복부터 시작해 부력 조절기, 호흡기, 수경, 핀(오리발), 웨이트 벨트 그리고 일반인들에게는 낯선 ‘다이빙 컴퓨터’(수심별 잠수 가능 시간 표시)까지 구입했다. 이씨는 “초급자 수준의 장비를 갖출 땐 500만~700만원이 필요한데 실력이 향상되면 장비를 업그레이드 해야 해 갈수록 돈이 더 들어간다”고 말했다.
취미에 빠져 베테랑이 될수록 각종 장비에 관한 지식이 쌓여 ‘전문가’의 경지에 도달하기도 한다. 11년째 캠핑을 즐기고 있는 50대 여행작가 김민수씨는 캠퍼(캠핑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선 이미 유명인이다. 
그가 캠핑에 관한 관심사를 공유하기 위해 개설한 블로그 이웃만 1만3,000여명이다. 2006년부터 캠핑 장비 구입에 쓴 돈이 약 5,000만원. 김씨는 “캠핑 장비도 유행이 있다”며 “4계절 캠핑부터 오토캠핑, 미니멀 캠핑, 백패킹 등 시대변화에 맞춰 장비를 구입해왔다”고 말했다. 김씨는 올해부터 캠핑과 캠핑용품에 관한 각종 정보를 제공하는 팟캐스트 ‘캠핑 찌라시’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장비만 갖춘다고 ‘고수’가 될 수는 없는 법. 무턱대고 모은 장비가 애물단지로 전락해 고민인 사람도 있다. 회사원 이우현(27ㆍ가명)씨는 올해 초 신혼여행지인 하와이에서 길이 3m의 서핑보드를 100만원에 구입해 한국에 들여왔다. 평소 서핑을 즐겨온 만큼 본고장에서 제대로 된 장비를 사고 싶은 마음에 운송비 50여만원도 아낌없이 지출했다. 
기쁨도 잠시, 한국에선 서핑을 즐길 곳이 생각보다 많지 않아 한 번도 사용해보지 못했다. 거금을 투자한 서핑보드는 비좁은 신혼집 안방에 누워만 있는 실정이다. 
결국 서핑샵이 많은 강원 양양군에 1년에 45만원 가량을 주고 관리를 맡기기로 했다. 장비족들이 장비를 구매하는 데 큰 돈을 투자하는 이유는 ‘행복’이다. 이씨 역시 “6개월 새 200만원이라는 큰 돈을 썼지만, 팍팍한 일상에서 취미를 제대로 즐길 수 있게 하는 장비가 있다는 점 자체는 즐거움”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가 만 15세 이상 남녀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에 따르면, 여가활동의 목적을 ‘개인의 즐거움(37.1%)’이라고 답한 비율이 ‘마음의 안정과 휴식(16.9%)’, 스트레스 해소(14.0%), 건강(10.3%), 자기만족(8.0%) 등보다 월등히 높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비족에겐 파도처럼 밀려오는 구매 욕구가 고민거리다. 안목이 생길수록 최첨단 장비의 세계가 보이기 때문이다. 낚시를 즐기는 김종운(45·가명)씨는 “낚시꾼들은 서로의 장비만 봐도 실력을 가늠할 수 있고, 현란한 장비를 갖추면 어깨가 으쓱해지는 면이 있다 보니 욕심을 쉽게 버리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구매 욕구를 억제하는 나름의 방책을 마련하기도 한다. 
고급 스피커 등 음향장비를 사 모으는 최명선(27ㆍ가명)씨는 “새 장비를 ‘지르고’ 싶은 욕구가 들 때마다 친한 친구에게 먼저 허락을 받는다”며 “30만원을 넘는 장비를 살 때는 친구에게 보고하고, 정말 필요한지 되새길 수 있도록 잔소리를 듣는 과정을 거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장비 구입에 과도하게 집착하지 않기 위해선 소비의 의미와 가치를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장비족의 소비는 타인을 좇기 보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구매한다는 측면에선 긍정적인 면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그래도 소비 중독의 위험이 큰 만큼 각자의 형편과 예산에 맞는 지출 계획을 세우고 욕구를 조절하는 소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비의 궁극적인 목적은 ‘행복’인데, 소비로 인해 파산하고 괴롭지 않도록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얘기다.  
                         <김지현 기자> <전혼잎 기자>  
                         <신지후 기자> <이성택 기자>


h0726a012A30----2.jpg


h0726a012A30----1.jpg

 맨위 사진은 시가 2,000만원의 브롬톤 자전거, 아래 사진은 왼쪽부터 초경량 해먹 풀세트, 다이빙 컴퓨터, 차콜 스타터, 자전거 헬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