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공,문 닫쳐 “살려달라” 

지난 12일 텍사스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뱅크오브아메리카 지점에서 현금인출기(ATM) 기계 뒤편의 작은 방의 잠금장치를 수리하던 남성이 등 뒤의 출입문이 닫히는 바람에 3시간 동안 비좁은 공간에 갇히는 소동이 발생했다. 이 수리공은 휴대전화와 문을 열 수 있는 보안카드를 차 안에 두고 온 상태였다. 그는 손님들이 ATM 앞에 올 때마다 영수증 배출기로 “도와주세요. 저는 안에 갇혔고 전화기도 없습니다. 제 상사에게 전화해 주십시오”라고 쓴 쪽지를 내밀었다. 그러나 손님들은 전화번호가 적힌 쪽지를 받아들고도 대부분 장난이라고 여기고 그냥 돌아갔다. 다급해진 그는 “살려달라”고 소리를 치기 시작했고, 두꺼운 벽 사이로 희미하게 들리는 비명을 들은 한 고객이 경찰에 신고해 구조됐다.



ATM.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