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제 2.9초만에 시속 100km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 1위로 코닉세그의 'CCXR 트레비타(Trevita)'가 꼽혔다.
17일 미국 온라인매체 디지털 트렌드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 톱 10에 따르면 스웨덴 슈퍼카 제조사 코닉세그의 트레비타가 480만 달러(54억4천만원)로 1위를 차지했다.
트레비타는 표면을 다이아몬드로 뒤덮은 스포츠카다.  V8 4.8ℓ 엔진으로 2.9초 안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한다. 한정판으로 3대 정도만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복서 메이웨더가 소유한 차로도 유명하다.
2위는 람보르기니의 베네노가 선정됐다. 람보르기니 50주년 기념으로 나온 450만 달러짜리 슈퍼카로, V12 6.5ℓ 엔진에서 740마력이 나온다. 공동 3위는 W모터스의 라이칸 하이퍼스포트와 부가티의 베이론이 올랐다. 차값은 340만 달러 정도다.  5위는 페라리의 피닌파리나 세르지오로 몸값은 300만 달러다. 6위는 파가니의 와이라 BC(260만 달러), 공동 7위는 각각 250만 달러인 페라리의 F60 아메리카와 부가티의 치론이 선정됐다.

코닉세그 슈퍼카.jpg
코닉세그 슈퍼카 'CCXR 트레비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