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미국 내 최대 유기농 식품체인 홀푸드(Whole Foods) 마켓을 인수한다.
아마존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최대 오프라인 대형마켓 월마트는 이에 맞서 온라인 시장에 강점이 있는 남성 의류업체 보노보스(Bonobos)를 인수한다고 발표해 ‘맞불’을 놓았다.
미국 유통시장에서 양대 공룡기업 아마존과 월마트가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며 ‘인수합병(M&A) 전쟁’을 벌이는 형국이라고 경제매체들은 16일 분석했다.
아마존의 홀푸드 마켓 인수가는 주당 42달러로, 15일 종가보다 27% 높은 수준이다.
전체 M&A 금액은 137억달러에 달한다. 홀푸드 마켓은 현재의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독립 사업부로 운영된다. 기존 경영진도 유임된다. 이번 M&A는 아마존이 식료품 부문 등으로 오프라인 소매사업을 확장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월마트는 이날 의류업체 보노보스를 3억1,000만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IT매체 테크크런치는 월마트의 보노보스 사이트 인수가 더 진화한 e-커머스전략의 일부라고 분석했다. 10년 전 뉴욕에서 설립된 보노보스는 간결한 디자인의 남성의류를 인터넷 플랫폼을 중심으로 팔면서 인기를 끌었고 노드스토롬 등 백화점 매장에도 진출했다.
월마트는 앞서 2월 아웃도어 브랜드 무스조, 3월엔 의류 리테일러 모드클로스를 잇달아 인수하면서 온·오프라인 의류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아마존.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