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스 워십 밴드의 찬양예배가 17일 저녁 로렌스빌 리폼드신학대 채플에서 열려 찬양과 간증을 통해 참된 예배의 회복을 도모했다.
워십 리더 노준엽 목사가 이끄는 아모스 워십팀은 보칼 박혜은, 드럼 케빈 전, 키보드 황현주 지니 전, 베이스 박상진, 일렉트릭 이상집 등으로 구성돼 12곡을 연주했다.
노준엽 목사는 “음악은 예배자에게 주신 최고의 선물이고,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해 사용돼야 한다”며 “아모스 워십 찬양예배는 찬양이 예배라는 것을 깨닫고, 모든 이들의 ‘삶의 예배’를 지원하고, 우리 스스로 참 예배자가 되자는 취지에서 이번 주제를 ‘그냥 예배합니다’라고 정했다”라고 말했다.  조셉 박 기자


아모스 워십.jpg

아모스 워십팀이 17일 찬양예배를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