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를 넘긴 고령 임신을 했거나 제왕절개로 출산한 산모는 출산 후 3년 이내 유방암 발생 위험이 2.8배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은주(종양내과)ㆍ조금준(산부인과) 고대구로병원 교수팀이 2010~2012년 출산한 산모 138만4,551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출산 1년 내 유방암이 생긴 환자는 317명이고, 35세 이상인 고령 산모의 경우 35세 미만인 산모보다 3년 내 유방암 발생 위험이 2배 높았고, 제왕절개를 받은 산모는 유방암 위험이 1.2배 높았다. 연구결과는 PLOS ONE 저널에 지난해 12월 실렸다.
산후 유방암에 있어 산모 나이와 출산법이 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셈이다. 하지만 다른 산후 유방암 원인으로 의심되는 임신중독증, 임신성 당뇨병증, 쌍둥이 출산은 산후 유방암 발병과 크게 관련 없었다. 
강 교수는 “산모 나이와 출산법이 유방암 발병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앞으로 산후 유방암 조기 발견과 예방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고 했다. 
조 교수는 “산후 유방암은 흔히 발견되는 산후 악성 종양이며 유방암 중에서도 예후가 특히 좋지 않지만 조기 발견이 어렵다”며 “이번 연구가 산모 건강 관리에 유용한 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