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하원 탄핵 조사위 내달 7일 보고서 공개
탄핵결의안 하원 통과 가능성...상원 불투명
주지사측"인민재판...반론기회 불충분"반발 
 
지난해 3월 여성 보좌관과의 성 스캔들 이후 곤욕을 치르고 있는 로버트 벤틀리(사진) 앨라배마 주지사에 대한 주 의회의 탄핵 절차가 본격화 되고 있다. 지난 해 4월 주 하원의원 23명의 서명으로 발의된 주지사 탄핵 결의안에 따라 그 동안 조사활동을 해온 하원 법사위원회 산하 주지사 탄핵조사위원회는 28일 “4월7일 조사보고서를 하원 법사위에 보고하는 동시에 그 내용을 일반에게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잭 샤만 조사위원회 대변인은 “탄핵 결의안에서 지적한 주지사의 성실 의무 위반과 공금 횡령 등 부패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법사위는 조사위원회의 보고서를 접수하는 대로 4월10일부터 14일까지 모두 5차례 청문회를 연 다음 같은 달 21일 법사위 차원의 공식 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채택된 법사위 보고서에 대해 벤틀리 주지사는 서면을 통해 공개 입장을 밝히고, 5월4일 하원은 전체 표결을 통해 주지사에 대한 최종 탄핵 여부를 가리게 된다.
하원이 탄핵안을 가결시키기 위해서는 전체 105명 의원 가운데 과반수가 넘는 53명의 찬성표를 얻어야 한다. 지금까지 63명의 의원들이 탄핵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하원에서의 탄핵안 통과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탄핵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상원으로 이송된다. 그러나 상원에서의 가결 전망은 불투명하다. 따라서 벤틀리 주지사는 현재 하원보다는 상원에서의 탄핵안 표결을 막는데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벤틀리 주지사의 변호인인 로스 가버는 30일 “선출직 공직자는 공평한 절차 없이 파면당해서는 안된다”면서 “주 대법원과 하원 운영위원회가 이번 탄핵과정에서의 주지사의 정당한 반론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원 법사위의 탄핵조사활동을 “인민재판”이라고 표현하면서 반발했다. 현재 앨라배마에서는 의회와는 별도로 주 검찰이 주지사의 부패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며 의회 윤리위원회도 조사에 나설 채비를 갖추고 있다. 이우빈 기자

22375068-mmmain.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