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전역서 오는 27일쯤 만개



조지아주 메이컨에서 열리는 전국 최대의 국제 벚꽃축제가 오는 24일 개막해 4월2일까지 열린다.
올해로 35회째인 이번 축제 기간동안 메이컨에는 30만 그루의 벚꽃나무들이 만개해 장관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벚꽃 트레일 투어, 오케스트라 공연, 놀이공원 개장, 각종 퍼레이드 등의 행사도 함께 열린다. 행사일정은 https://cherryblossom.com/에서 알아볼 수 있다.
한편 올해 대부분의 조지아주 벚꽃은 꽃샘추위의 영향으로 예년보다 1주일 가량 늦은 오는 27일쯤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인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