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안면경련증을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안면경련증은 한쪽 얼굴의 안면근육이 반복적으로 떨리는 증상이다. 50대 여성에서 흔히 발생한다.
초기에는 눈꺼풀이 약하게 떨리다가 입 주변 근육까지 끌어올려지게 된다. 긴장하거나 중요한 사람을 만나면 증상이 더 심해지고 잠을 자다가도 증상이 나타난다.
이 때문에 뇌졸중 초기 증상이라고 오해하기도 한다. 안면경련증은 수술로 완치할 수 있지만 척추동맥이나 기저동맥이 안면경련증을 유발하는 난치성 안면경련증은 수술이 불가능하다. 
안영환 아주대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자신이 개발한 ‘글루드 테플론 슬링을 이용한 미세혈관감압수술’을 2005년부터 현재까지 50명 이상에게 시행해 이 가운데 최소 2년 이상(최장 10년) 추적한 환자 42건 수술의 성공률이 99%였다고 밝혔다. 
안 교수는 “기존 수술법 성공률(75%)보다 훨씬 높을 뿐만 아니라 재발이 없고 수술 후 안면 마비가 생기지 않아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그는 “이 수술법은 기존 방법으로 안면경련을 해결할 수 없거나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새 수술법은 안면 신경과 증상 유발 원인인 혈관을 분리하기 위해 테플론을 신경과 혈관 사이에 끼우는 대신, 글루드 테플론 슬링을 이용해 혈관을 신경에서 분리하는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