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의 삶을 시작하는 이른 아침에 신선하고 생동감 있는 음악은 일상을 새롭게 하는 열정의 원천이 되고 있다. 
음악과 함께 떠나는 하루의 여정엔 어떤 곡이 유려하게 흐르고 있을까?
“음악은 다른 세상으로 인도하고 기쁨의 베일을 벗긴다.”는 말처럼 새로운 세계와의 만남을 통해 삶의 활력을 공급 받고 희열을 느낄 수 있는 것은 음악이 주는 귀중한 선물이 아닌가.  
노르웨이의 작곡가 “에드바드 H 그리그”(1843-1907)의 극음악 <페르 귄트>모음곡 제4막에 나오는 “모닝”(원제: 아침의 기분)은 모로코 해안의 밝아오는 아침을 노래하는 관현악이다. 안개가 걷히는 숲속에 밝은 아침 햇살이 비친다. 
새들의 지저귐이 시작되는 숲의 도시 애틀랜타의 고요한 아침의 정경으로 상상해도 좋을 성 싶은 신선한 목가풍의 곡이다. 
클라리넷과 바순, 플롯이 청명한 아침을 노래하는 이곡은 하루를 기분 좋게 시작할 수 있는 희망의 곡이 아닐 수 없다. 
영국의 작곡가 “에드워드 엘가”(1857-1934)의 <아침의 노래>는 내면에서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맑고 우아한 곡이다.
곧 희열의 감정으로 이어지는 달콤한 <사랑의 인사>는 어떤가?
“엘가”가 사랑하는 아내 “캐서린 엘리스”를 향한 사랑의 인사이며 행복한 감정을 표현한 곡이다. 먼동이 트는 아침에, 멀리 아늑한 숲의 정경으로 달려가게 하는 마음의 노래가 있다. 
러시아의 작곡가 “차이코브스키”(1840-1893)의 발레 모음곡 <백조의 호수>중에서 “정경”은 현의 우아한 선율에 실린 오보에의 연주가 가슴 훈훈하게 하는 곡이다.
오스트리아의 작곡가 “프란츠 폰 주페”의 <시인과 농부>서곡은 한없이 마음을 풍요롭게 하는 곡이다. 전원적인 풍요로운 선율이 현악기와 관악기의 의해 유려하게 흐르고 첼로가 아름답게 노래하는 가운데 점차 약동하는 기운이 고조되며 경쾌한 행진곡으로 이어진다. 
독일의 작곡가 “멘델스존”(1809-1847)의 교향곡 제4번 <이탈리아>는 멘델스존이 로마와 나폴리를 여행 하면서 느낀 강렬한 인상을 음악으로 표현한 서정적인 곡이다. 
서주는 경쾌한 리듬을 타고 낭만적인 정취를 싱그럽게 노래하고 있다. 
제1악장은 밝고 따뜻한 이탈리아의 신선한 인상을 활기차고 현란한 색채감으로 뿜어내고 있다. 
“프란츠 피터 슈베르트”(1797-1828)의 <피아노 5중주곡> “송어”제4악장(변주곡)의 샘솟듯 하는 아름다운 멜로디는 생기발랄하고 전원적인 시정이 넘치는 곡이다. 
“슈베르트”가 북부 오스트리아의 알프스 지방을 여행하며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스케치한 이 곡의 제4악장은 그의 가곡 <송어>를 주제로 한 변주곡이다. 
알프스 지방의 맑은 물속에서 놀고 있는 송어의 이미지를 생동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베토벤”(1770-1827) 교향곡 제6번 <전원>의 제1악장은 “전원에 도착 했을 때의 유쾌한 감정의 눈 뜸”이라는 표제처럼, 조용하고 평화로운 전원의 밝은 분위기를 나타내고 있다. 미풍이 불어 올 때 느끼는 상쾌함과 환희가 교차하는 설렘의 감정을 그윽하게 펼쳐내는 악장이다.
“차이코프스키”는 이탈리아를 여행하며 여러 도시의 밝은 풍경을 생생하게 남국적인 색채가 풍부한 아름다운 음악으로 남겨 놓았다. 
그의 다른 음악이 깊은 애수와 어두운 분위가 깃들어 있는 것과는 달리 <이탈리아 기상곡>은 “슬라브 민족의 멜로디와 남구의 감각적인 아름다움을 결합시킨 것”이라는 평처럼 밝고 경쾌한 곡이다. 
고요한 숲속에 울려 퍼지는 혼(Horn)의 로맨틱한 음색은 부드럽게 가슴을 파고든다.  
“모차르트”의 <혼:Horn협주곡>중에서 제1번이 목가풍의 가장 아름다운 곡이다. 
마치, 숲속을 거닐고 있는 것 같은 풍요로운 느낌으로 다가오는 곡이다. 
음악은 인간의 영혼과 마음을 어루만져 주고 정신세계를 풍요롭게 하며 사랑의 감정을 샘솟게 하는 활력소가 된다. 
하루를 새롭게 시작하는 아침에 마음 부풀게 하는 음악이 있음으로 삶의 열정을 실현 할 환희에 넘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