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공항에서 비빔밥 시식회


미주 한인의 날 114 주년 행사가 24일 애틀랜타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열렸다. 전날인 23일 조지아 주청사에서 '미주 한인의 날' 선포식을 가진 데 이어 열린 이날 행사는 '한식 세계화'를 주제로 한국의 대표 음식인 비빔밥과 김치 떡 등의 시식회를 가졌다.
행사는 미주한인재단(KAF) 애틀랜타지회(회장 마이클 박)가 주최했으며 200여명이 참가해 한식을 즐겼다. 
마이크 글랜턴 조지아주 하원의원은 행사에서 “한인들의 희생과 노력에 힘입어 오늘날 미국사회가 발전하고 있으며, 이에 주의회는 미주 한인의 날에 대한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소개하고 결의안을 마이클 박 회장에게 전달했다. 지난해 행사에서는 공항에서 한복 문화를 소개했었다.조셉 박 기자

비빔밥 및 한식 시식.jpg
24일 애틀랜타 공항 터미널에서 열린 미주한인의 날 행사에서 외국인들이 비빔밥 등 한식을 맛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