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총장, 23만달러 의혹 등 강력 반박
개헌 의지 시사 "전문가와 협의,국민 공감얻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30일 "검증을 빙자해 괴담을 유포하거나 '아니면 말고'식의 무책임한 일을 하는 것은 절대로 근절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신년 메시지를 발표한 후 한국 특파원들로부터 '23만 달러 수수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고 이같이 말하면서 "이런 소문을 내서 남이 고통받는 것을 보고 희열을 느끼고,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보려는 사람들은 이제 근절시켜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증을 회피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46년에 걸친 자신의 공직생활을 거론하며 "국내에서 국회 청문회만 안 거쳤지 모든 검증절차를 다 거쳤다, 모든 사정기관의 조사를 받고 통과됐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23만 달러 수수의혹' '신천지 연루설' '아들 SK 특혜입사 의혹' 등에 대해 "너무 기가 차고 황당무계하며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반 총장은 개헌과 관련, "제가 혼자 결정할 일이 아니고 해서도 안 된다"며 "전문가들과 협의하고 국민의 컨센서스를 받는 범위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 생각하고는 있지만, 구체적 방향은 서울에서 말씀을 나눌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내달 중순 귀국 후 언급하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반기문.jpg
30일 마지막으로 유엔에 출근한 반기문 사무총장이 유엔 직원 및 회원국 대표들에게 송별인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