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총장 "저는 평생 '배신' 얘기 들어본적 없어"
새누리당 입당 가능성에 "깊게 생각 안해봤다" 
탄핵 감안, 황 권한대행 예방해 귀국신고할 예정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한국특파원단과의 고별 기자회견에서 대권 도전 의지를 강력하게 시사했지만 새누리당 입당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어떤 수단과 비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제가 깊이 생각을 안 해봤다"는 말로 답변을 비켜갔다.
반 총장은 '한국 국민이 선정(good governance)의 결여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는 요지의 최근의 자신 발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한 특정 정치 지도자에 대해 언급한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순실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 탄핵, 그리고 국민들의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참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면서 "참담한 심정으로 귀국한다. 가슴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화합과 통합, 포용적 대화, 국민의 결속, 사회통합을 이뤄야 진정한 지도력이 나오고 진정으로 포용적 지도력이 나오며, 이것이 리더십의 요체라고 평소 생각했다"며 외국 지도자들에게도 이것을 강조했는데, 조국인 한국이 탄핵 상황을 맞게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부장관을 지난 반 총장은 새누리당 친박 진영의 물밑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후 친노(친 노무현) 인사들로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반 총장은 "이는 정치적 공격으로밖에 볼 수 없다,저는 평생 살면서 배신이라는 얘기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인격을 모독해도 너무 모독했다,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2011년 참배한 사실과 더불어 "언론보도가 많이 안됐지만 저는 서울에 가는 계기나 매년 1월초에 늘 권양숙 여사에게 전화를 한다"고 말했다. 
외교 무대에서 '새마을운동'을 호평한 데 대해서는 "새마을운동을 통해 농촌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이런 움직임이 세계에 퍼져나간 것도 저는 잘 안다"며 "특별한 지도자 찬양한 것은 아니고 느끼고 들은 바를 솔직하게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내에서 거론되는 '반기문 재단'의 설립 문제에 대해 "아직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내달 중순 귀국하겠다고 밝힌 그는 박 대통령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 "국가원수에 대한 예의상 당연히 만나야 하는데 탄핵소추가 된 상황"이라며 "우선 황교안 권한대행을예방해 귀국신고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 등 3부 요인에 대해 귀국신고를 하고 국립묘지 참배, 선친 묘소 참배, 고향인 충북 충주에 사는 모친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하겠다면서 "이후는 일정을 다시 협의해 필요한 인사와 지역을 방문하겠으며 진정한 민의가 뭔지 듣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반기문 기자회견.jpg
반기문 기자회견.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