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서 한국특파원단과 회견 
"국가 위해 한몸 불사르겠다"



반기문(사진) 유엔 사무총장은 "제가 10년 동안 유엔 총장을 역임하면서 배우고, 보고, 느낀 것이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관련기사 3면>
이달 말로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을 퇴임하는 반 총장은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국 특파원단과의 마지막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는 내달 귀국을 앞두고 대권 도전 의지를 강력히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 총장은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 내년 대선을 앞두고 기성 정치인들과의 연대할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정치 지도자들은 자신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정당이 무엇이 중요한가, 무슨 파가 중요한가, 노론 소론, 동교동 상도동, 친박 비박 이런 것이 왜 필요한지 알 수가 없다"는 말로 기성 정치권을 비판하면서 소신을 설파했다. 반 총장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는 귀국 후 각계 국민을 만나 말씀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면서 "73살이지만 건강이 받쳐주는 한 국가를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