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출입기자단 송년만찬
주제는 '퇴직후'...폭소 연발


이달말로 임기를 마치고 물러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내년 1월 1일 이후'가 코믹한 동영상으로 그려졌다.
한국에서는 대권 도전 가능성으로 정치권의 한복판에 있지만, 유엔 외교가에서는 10년의 중책을 벗어던지고 완전히 자유로워진 모습으로 묘사됐다.
16일 뉴욕 맨해튼의 한 식당에서 열린 유엔 출입기자단(UNCA) 송년만찬은 매년 그랬듯 반 총장 내외를 초청했다. 올해는 '환송파티'가 됐다. 관례대로 유엔 사무총장이 코믹하게 그려지는 동영상이 상영됐다. 올해의 주제는 '퇴직 후'였다. 일선에서 물러난 평범한 노인을 연기한 반 총장에 800여 명 참석자의 폭소를 터뜨렸다.
영상은 운전기사가 없어진 반 총장의 승용차에서 시작된다. 영상 속 반 총장은 승용차에 올라타고 자연스럽게 "UNCA 만찬으로 가자"고 지시하지만, 운전기사가 없자 직접 운전대를 잡더니 고속도로를 질주한다. 영상에서는 반 총장이 머리 꽃장식 등 다양한 스티커를 이용해 셀카를 '보정'하며 시간을 보내거나, 노트북 컴퓨터로 혼자 영화 타이타닉을 보면서 훌쩍이는 장면도 들어갔다. 반 총장이 출입증 만료로 로비에서 유엔청사 출입이 제지당하자 방호원 복장으로 갈아입고 결국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내용도 있다.
매년 이 만찬에서는 유엔 사무총장이 직접 제작한 재미있는 영상을 공개함으로써 언론과의 '거리 좁히기'를 한다. 반 총장은 이날 연설에서 퇴임에 대해 "슬프지만 이제 마침내 자유로워졌다는 기분도 있다"고 말했다. 

유엔송년잔치.jpg
16일 유엔 출입기자단 송년만찬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연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