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유엔 기자회견서 탄핵정국 진단
"나라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하겠다"



내달 귀국 후 대선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포용적 리더십'을 언급했다.
반 총장은 16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상황을 언급하면서 "나는 한국 국민들이 현재의 위기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inclusive leadership)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그러면서 "한국민이 만난 가장 큰 위기들 가운데 하나"라고 '최순실 사태' 이후의 한국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한국민이 어렵게 성취한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잃고 싶지 않으려 한다는 것을 안다"면서 "나라의 미래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민들이 회복력과 매우 성숙한 민주체제를 통해 이 어려움을 이른 시일 안에 극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반 총장은 '사회통합과 화합(social integration and reconciliation)'을 한국 사회의 과제로 제시했다.
반 총장은 귀국 후 계획에 대해 "정치 지도자, 시민사회단체 대표, 친구 등 가능한 많은 사람과 만나 내가 한국을 위해 무엇을 하는 게 최선이고, 또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진지하게 생각해보겠다"며 대권 도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오는 31일을 마지막으로 제9대 유엔 사무총장에서 물러나는 반 총장은 퇴임 후 잠시 휴식시간을 가진 뒤 1월 중순 귀국할 계획이다.

반기문.jpg

반기문 사무총장이 16일 임기 중 마지막으로 유엔 출입기자단 초청 연례 기자회견을 가진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