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7 출시로 애플의 미국 시장 점유율이 2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시장조사업체 칸타월드패널은 8∼10월 아이폰의 미국 시장 점유율이 40.5%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3.5%보다 7% 포인트 올랐다고 분석했다. 이는 2015년 1월까지의 3개월(42.5%) 이후 21개월 만에 최고다. 상승폭은 2년여 만에 가장 컸다.
안드로이드폰은 대부분 국가에서 75%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지만, 미국 시장에선 점유율이 5.6% 포인트 낮아진 57.9%로 1년 넘게 내리막이다. 아이폰 7은 미국과 영국, 일본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단일 모델이었다.
미국에서 최다 판매 모델은 10.6%를 점유한 아이폰 7이었으며 대화면 모델인 아이폰 7 플러스(5.3%)가 아이폰 6s와 삼성 갤럭시 S7에 이은 4위다.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이 삼성 갤럭시노트 7 리콜 사태의 반사이익을 얻었다고 말했다. CCS 인사이트의 조프 블래버는 “갤럭시노트 7 리콜로 가장 혜택을 본 것은 안드로이드 제조사가 아니라 애플”이라며 구글이 내놓은 스마트폰 ‘픽셀’은 공급이 제한적이었으며 애플과 고급 시장에서 경쟁할 다른 안드로이드 기기는 적기 때문이라고 말했다.